먹튀검증소 야설 특이한경험

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어들들의 性이야기 야설 게시판ㅣ먹튀사이트 없는 세상 먹튀 검증소
먹튀검증소 분석픽 스포츠분석픽 스포츠토토분석픽 상한가 오늘의픽 스포츠픽 슈어맨 먹튀폴리스 토토군 토토톡
먹튀검증소 분석픽 스포츠분석픽 스포츠토토분석픽 상한가 오늘의픽 스포츠픽 슈어맨 먹튀폴리스 토토군 토토톡
먹튀검증소 분석픽 스포츠분석픽 스포츠토토분석픽 상한가 오늘의픽 스포츠픽 슈어맨 먹튀폴리스 토토군 토토톡
먹튀검증소 분석픽 스포츠분석픽 스포츠토토분석픽 상한가 오늘의픽 스포츠픽 슈어맨 먹튀폴리스 토토군 토토톡
먹튀검증소 분석픽 스포츠분석픽 스포츠토토분석픽 상한가 오늘의픽 스포츠픽 슈어맨 먹튀폴리스 토토군 토토톡
먹튀검증소 분석픽 스포츠분석픽 스포츠토토분석픽 상한가 오늘의픽 스포츠픽 슈어맨 먹튀폴리스 토토군 토토톡

bis 비즈 플라이

더타워 위닉스

넷마블 윈윈

슈어벳 배너문의

먹튀검증소 야설 특이한경험

먹튀검증소 0 203 0 0

먹튀 검증 먹튀검증소 야설 단편 먹튀검증 실화 검증요청 

야설 먹튀사이트 경험담 먹튀검증소 부부 야썰  


먹튀검증소 야설 특이한경험


먹튀검증소 야설 특이한경험

며칠이 무료하게 지났다.

창밖엔 봄의 그림자가 짖게 드리워 있다. 화사한 개나리꽃이 길게 늘어서 있다.

아름답다. 시셈이 난다. 나도 한땐 저런 아름다움이 있었는데.

내 나이 사십이 느껴지지 않는다.

어릴적 코흘리게 시절 엄마에게 혼나던 때가 바로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흔이다.

세월의 속도는 어느새 날 이곳까지 떠밀고 왔다.

거실 창을 통해서 봄 날 오후의 따사로운 햇살이 밀려들어온다.

이런 날 이렇게 집안에만 틀어 앉아있는 내가 처량해 보인다.

한적한 교외로 나가 드라이브라도 하고 싶다.

배가 고프다.. 뭘 먹지..... 귀찮아진다..

혼자 살면서 매일 매일 식사를 만들어서 먹는다는 것처럼 귀찮은 일이 또 있을까.

시켜 먹어야겠다.

음식점들에서 보내온 메뉴판을 들쳐 보았다..

한식을 먹을까... 중식을 먹을까... 아님 양식.. 그래 간편하게 돈까스를 먹어야겠다.

그러고 보니 배달오는 아르바이트 학생도 깔끔하고 점잖아 보였다.

여자 혼자사는 집이다보니 여러 가지로 주의 할 수 밖에 없다.

문을 열어두고 욕실로 들어갔다..

그러고 보니 아직 세수도 안했다.

거울에 가만히 얼굴을 들이 밀고 바라 보았다.

후후.. 세월은 감출 수 없나 보다.

어느세 눈가에 잔주름들이 여러줄 늘어서 있다.

그래.. 그래도 이정도 주름밖에 없다는 것도 큰 복이지..

밖에 나가면 아직도 삼십대 초반으로 보이나 보다..

머리에 趾?타올을 두르고 세안을 하고 있는데.. 초인종이 울린다..

-문 열렸어요.. 들어와요...

-배달왔습니다....

-네 잠깐만요.. 금방 끝나니까 주방에 갔다가 놓아 주실래요?

-네..

잘생긴 총각이다.. 깔끔한 옷차림과 단정한 머리 모양새가 한층 돋보이게 만들어 준다.

가끔 느끼지만 편한 인상이다.

-저... 저.. 있죠.. 올려놓았거든요.. 음식값은 나중에 그릇 가지러 올 때 받아갈까요?

굉장히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커내는 앳띤 목소리다.

-아.. 잠깐요.. 다 했어요... 그냥 드릴께요...

순간 돌아서면서 세면대 위에 놓인 양치용 컵을 건드렸다.

컵이 바닦으로 떨어지면서

날카로운 굉음을 내며 예리한 유리 파편들이 욕실 바닥으로 흩어진다..

-어머~! 앗...

발을 디딜 수 가 없었다.

사방이 유리 파편으로 널려 있었다.

-괜찮으세요?

밖에서 배달온 총각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아.. 네... 그런데 어떻하지..

한발짝도 움직일 수 없었다. 도움을 청해야 할 것 같다.

-저 잠깐만 좀 도와줄래요? 문 좀 열어 줄래요? 유리 파편 때문에 발을 뗄 수가 없어서 그러거든요.

-네...

문이 열렸다. 놀란 표정의 총각과 눈이 마주쳤다.

-저 주방 옆에 청소기가 있거든요 좀 가져다 주실래요?

총각 역시 당황했나보다..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청소기를 갖고 와서 바닥의 유리 파편을 빨아들였다. 능숙한 솜씨다.

-다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조심하세요.. 혹 어디 보이지 않는 파편이 있는지..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첫 발을 내딘곳이 따끔 거렸다.

-아얏~!

금새 발바닥 주위가 붉은 피로 젖어갔다.

-아야.. 어떻게.. 난 몰라...

왠지 모르겠다 피를 보자 겁이 덜컥났다. 순간 눈에서 눈물이 주르르 흘러 내렸다.

-아야야 아... 아파.. 흑...

-아이구 조심 하시지 않구요.. 잠깐만요 그대로 계세요..

주저 없이 총각이 욕실안으로 들어 섰다 그리곤 날 번쩍 안아 올렸다.

세상에 내가 그렇게 가벼웠나.

전혀 힘하나 안들이고 안아 올린 것 같았다.

젊은 남성의 체취가 확 풍겨온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에게서 나는 그런 땀냄새 같기도하다.

-잠깐요., 제가 봐드릴께요.

발바닥 중앙 부분이 예리한 유리 조각에 베인 것 같았다.

흐르는 피가 무서워서 바라 볼 수 없었다.

-작은 유리 파편이에요. 그런데 좀 깊게 베이셨네요.. 혹시 약 없어요? 붕대라도.

-저기 거실장 안.... 아니 그쪽 말고 오른쪽에요..

핀셋으로 유리 파편을 때어내고 약을 바른 다음 붕대로 정성스럽게 감아준다.

자상한 손길이다. 훗날 결혼을 하면 아내에게 자상한 남편이 될 것 같다.

-자 되었어요.. 전 욕실에 뭍은 피를 씻어내고 올께요.

시키지도 않았는데 스스로 청한다.

-고마워요 그리고 미안해요..

-아니에요.. 저희 누님 같으신데요 뭐...

-누나가 몇 살인데요?

-네.. 큰 누님이 27이거든요...

-하하하.. 그럼 내가 그 누나하고 비슷해 보여요?

-네... 몇 살 더 드신 것 같지만...

당황 했나보다... 말꼬리를 흐리면서 얼굴이 빨개진다.

-하하.. 전 아마 댁 어머니 정도의 나이 일거에요.

놀라는 표정이다..

-설마요 저희 어머니는 47인데요...

-후후.. 저도 그래요 올해 40이에요..

당황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괜찮아요.. 오히려 칭찬으로 들려서 좋네요..

-죄송합니다..

그러면서 고개를 꾸벅 숙여서 사과를 한다. 순진하다 때가 묻지 않았다.

욕실에서 유리 파편을 씻어내고 있나보다.

흠뻑 물에 젓은 모습으로 욕실서 나온다. 고맙다..

-잠깐만요.. 음식값 드릴께요..

-말씀 낮추세요 존대말을 들으니까 죄송스럽네요..

-하하하.. 그럴까? 하지만 어떻게 모르는 사람에게 말을 놓아요....

그것도 옳지 않은 일이에요..

일어서는 순간 발바닥이 따끔 거리며 아파왔다.

-아야~!

그대로 소파에 주저 앉았다.

-저런 어떻하죠.. 작은 유리 파편이 남아 있었나 봐요..

다시 능숙한 손길이 다리를 주무른다.

손가락으로 상처 부위를 누를때마다 꾹꾹 찔리는 감촉이 아프다..

-아야야 아파... 살살해요..

-죄송해요..

총각의 얼굴에 땀이 베어 나온다.

-어떻하죠 보이지 않는데.. 잠깐만요...

순간 내 발을 들어 올리더니 상처 부위를 덥썩 베어문다.

헉.. 짜르르하니 간지러운 자극이 발바닥에서 피어오른다..

-어머..어머.. 어떻게 더러운데... 그곳을 입으로..

부끄러움에 나 역시 얼굴이 달아온다.

-아뇨 이렇게 해야 찾을 수 있어요. 잠깐만요.. 전 괜찮아요..

아주 작은 유리 조각인가보다 입술로 강하게 빨아 당기다가 나오지 않으니까

혓바닥을 이용해서 상처부위를 더듬어 왔다.

상처 부위를 부드러운 혀가 더듬어 갈 때마다 묘한 자극이 강하게 느껴온다.

간지러운것도 아니고..뭐라 표현할 수 없는 없는 그런 자극이었다.

움찔 움찔 그의 혀 놀림에 따라 나도 모르게 다리가 떨려온다..

-가만 계세요 그렇게 움직이시니까 잘 찾아지지가 않아요..

그의 입가가 미끌거리는 침으로 젖어있다.

-네.. 하지만...

뭐라 말을 할 수 없었다.

설명을 할 수 없는 상태다..

다시 자극이 전해진다. 다리가 다시 들썩거린다.

그의 손이 종아리를 부드럽게 잡아온다..

이런.. 이 느낌은...

그의 손길에서 난 야릇한 흥분을 느끼고 있었다.

따끔거리는 유리조각의 감각 마저도 흥분의 유희로 다가온다.

얼굴이 아까보다도 더 달아오르고 있다..

몸이 뜨겁게 달아 오르고 있다..

아.... 그의 혀가 주는 감촉이 발바닥에서부터 커다란 자극으로 종아리를 타고 거침없이 올라와 깊숙한 그곳을 강하게 때리고 있다.



먹튀검증소 포인트 획득 방법 안내


출석하기

 

포인트 충전소 바로가기

댓글 참여

 

좋아요 클릭


무조건 포인트가 쏟아집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먹튀검증소 야설 특이한경험 


먹튀검증소 야설 특이한경험

 

 

 

먹튀검증소 야설 특이한경험 

 

 


 먹튀검증소에서 먹튀 검색하기

 

먹튀검증소와 먹튀검증 하는 방법 바로 알기

 

먹튀없는 안전검증 사이트 찾기

 

안전사이트 목록 보기

 

스포츠토토 경기 분석하기

 

먹튀사이트 신고하는 방법

 

먹튀검증사이트 먹튀검증소 바로가기

 

검증커뮤니티

 

자유 분석픽 게시판 무료보기

 

스포츠토토 분석보기

 

안전사이트 검증 방법

 

먹튀제보 하기

 

먹튀사이트 확정 리스트 보기

 

먹튀신고 하는방법

 

검증사이트 순위

 

사이트 홍보 잘하는 방법


, , , , ,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먹튀안내 먹튀안내소
 

>